이노션, 달리는 자동차에 디지털 광고 태운다… 모빌리티 광고 플랫폼 신호탄
이노션, 달리는 자동차에 디지털 광고 태운다… 모빌리티 광고 플랫폼 신호탄
  • 김수경
  • 승인 2022.09.19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노션, 전기 화물차 활용한 '디지털 사이니지 광고' 규제 샌드박스 실증특례 승인 받아
각종 모빌리티 사업자와 협업 통한 실증사업으로 '모빌리티 디지털 사이니지 광고; 사업 구체화
'CDM' 3대 키워드 중 M에 해당하는 'Meta & Mobility' 향한 첫걸음
ⓒ이노션
ⓒ이노션

이노션이 '전기 화물차를 이용한 디지털 사이니지(Digital Signage) 광고'에 대한 규제 샌드박스 실증특례를 승인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이노션에 따르면 오는 2023년부터 24개월 간 전기 화물차 측면에 디스플레이를 설치하고, 동영상 광고를 송출하는 '차량 외부 디지털 사이니지' 광고를 할 수 있게 됐다. 현행법상 이동수단을 통한 외부 디지털 사이니지 광고는 불가하나, 규제 샌드박스 승인을 받음으로써 시장에서 시험 및 검증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된 것이다.

전기 화물차 측면에 송출되는 디지털 광고는 공공 및 상업, 지역광고를 모두 포함할 예정이다. 실증기간 중 안정성 및 광고효과 측면에서 최적화한 모빌리티 디스플레이를 선별할 계획이다. 안전성 확보를 위해 50km/h 미만일 경우에만 광고를 송출하고, 설치된 센서를 통해 화물차 우측에 다른 차량 진입을 감지해 광고 송출을 조절한다.

영세 자영업자에게 합리적인 가격으로 효과 높은 맞춤 광고를 제공하고, 화물차 이동구간을 활용해 기존 옥외광고에서는 얻을 수 없었던 광고효과 측정에 대한 결과를 얻음으로써 추후 더 전략적인 광고 집행이 가능하다. 중국, 터키, 영국에서는 버스 외부 디지털 사이니지 광고를 운영하고 있으며 일본에서는 택시 등 차량 창문을 이용한 디지털 광고를 집행하고 있다.

이노션은 모빌리티 사업자와 협업도 본격화한다고 밝혔다. 모빌리티 서비스사업자, 모빌리티 플랫폼 사업자, 데이터 비즈니스 사업자, 광고효과 측정 사업자 등 관련 사업자들과 파트너십을 맺고 실증사업을 통해 '모빌리티 디지털 사이니지 광고' 사업을 구체화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실증사업 기간 효과를 최적화해 모빌리티 비즈니스 모델의 정식 론칭에 한걸음 더 다가갈 계획이다.

이러한 움직임은 이노션이 지난 6월 미래 사업전략 방향으로 공표한 키워드 'C(크리에이티브&콘텐츠) ∙ D(디지털&데이터) ∙ M(메타&모빌리티)'에서 M, 즉 메타&모빌리티에 해당한다.

이노션은 CDM의 시너지를 위해 모빌리티 특화 광고, 콘텐츠 및 디지털 송출시스템도 자체적으로 구축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노션은 이번 실증특례를 시작으로 메타모빌리티 시대에 최적화된 광고 및 콘텐츠 사업자로 도약을 꾀한다.

이노션의 이승중 모빌리티비즈니스 그룹장은 "자율주행 시대가 오면 자동차가 이동수단이 아닌 라이프스타일 공간으로 재탄생하고 이동수단과 사람, 사물, 모바일, 오피스, 홈 등 모든 것이 연결되는 V2X(Vehicle to Everything)가 실현될 것"이라며 "자율주행시대를 대비해 그룹 모빌리티 역량을 결집하고, 모빌리티 특화 서비스를 확장해 모빌리티 광고시장에 새로운 기회와 가치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규제 샌드박스 실증특례란 일정 기간 동안 제한된 구역에서 기존의 규제를 면제해 유망 산업 및 기술의 발전을 도모하는 제도다. 이번 사업의 실증특례 최종 승인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토교통부, 행정안전부 및 유관 지방 자치 단체의 협의를 통해 진행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