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홍기획, 블로코 지분 인수로 NFT 사업 본격 시행
대홍기획, 블로코 지분 인수로 NFT 사업 본격 시행
  • 김수경
  • 승인 2022.07.07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홍기획의 크리에이티브와 블로코의 기술력이 만나 NFT 사업 시너지 기대
​​​​​​​매출 상승 솔루션으로 NFT 활용, 지속가능한 블록체인 생태계 선보일 예정
ⓒ대홍기획

롯데그룹 광고회사 대홍기획이 NFT(대체불가능토큰) 사업을 본격 추진하고 있다. 대홍기획은 NFT 신사업 전담팀을 구성한 데에 이어, 최근 블록체인 전문 기업 '블로코'에 지분 인수를 마무리 지으며 NFT 사업을 본격화했다고 7일 밝혔다.

현재 국내 NFT 마케팅은 NFT 아트를 기반으로 하는 수집형 NFT 상품이 대부분으로, 브랜드의 타깃 대상과 실제 NFT 구매자와는 차이가 있어 일회성 이벤트에 그치는 등 한계가 지적되고 있다.

대홍기획은 NFT를 단순 판매의 수단으로 보기보다는 제품의 실구매 동선에 투입해 매출을 상승시키는 솔루션이자 이 과정에서 매출에 기여하는 팬덤 및 멤버십 커뮤니티를 발굴하는 수단과 소비자에게 기존에 없던 새로운 경험을 선사하는 스마트한 툴로 활용해 새로운 마케팅 솔루션을 제시할 계획이다.

블로코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의 검증을 받은 국내 1세대 B2B 블록체인 전문 MSP(Managed Service Provider) 기업이다.

대홍기획은 올해 창립 40주년을 맞이해 새로운 비전 'Thinknology(씽크놀로지)'를 발표했다. 'Thinknology'는 Think와 Technology의 합성어로 오랜 기간 쌓아온 대홍기획의 노하우인 '생각의 힘'과 '미래를 이끌 힘'인 신기술을 융합해 변화를 이끌어가겠다는 의미이다. 이러한 일환으로 대홍기획은 광고회사로서 쌓아온 크리에이티브한 역량과 마케팅 노하우에 블로코의 블록체인 기술력을 더한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해 NFT 마케팅 사업 전반을 이끌 예정이다.

대홍기획 홍성현 대표이사는 "NFT는 우리 삶 전반을 윤택하게 해 줄 수 있는 무한한 잠재력을 지녔지만, 아직 실물경제에 스며들지 못하고 있다"며 "NFT를 더욱 익숙하고 직관적인 동선에서 접하게 하고, 소비자에게 새로운 즐거움과 혜택을 제공해 실제 매출로 연결될 수 있도록 대홍기획의 노하우와 블로코의 기술력을 활용한 다양한 사례를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