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노션, 미래사업 체계 및 전략 공개하는 '2022년 애널리스트 데이' 열어
이노션, 미래사업 체계 및 전략 공개하는 '2022년 애널리스트 데이' 열어
  • 김수경
  • 승인 2022.06.30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 D M' 3대 키워드 선포… 미래사업 체계 재정비 통한 '제2 도약' 강조
C(Creative & Contents) : 크리에이티브 밸류체인 구축 가속화, 미래형 콘텐츠 개발
D(Digital & Data) : 디지털, 메타버스, NFT(대체불가토큰) 등 신사업 발굴
​​​​​​​M(Meta & Mobility) : 모빌리티 서비스 솔루션 특화기업으로 영역 확대
이노션 CI. ⓒ이노션
이노션 CI. ⓒ이노션

이노션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국내외 20여개 증권사 애널리스트를 대상으로 미래 사업전략의 방향성을 담은 '애널리스트 데이'를 열었다고 이 날 밝혔다.

이노션에 따르면 이번 설명회에는 이노션 이용우 대표이사 사장 등 경영진을 비롯해 김승주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 교수가 사외이사 자격으로 참석해 시장과의 소통에 직접 나섰다.

이 대표는 이노션의 미래 사업전략의 방향성을 담은 'CDM', 즉 C(Creative & Contents), D(Digital & Data), M(Meta & Mobility) '3대 키워드'를 제시했다.

C는 '크리에이티브 역량 기반의 콘텐츠 산업 뉴 챌린저', D는 '디지털 혁신으로 축적된 데이터로 소통하는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선도자', M은 '다양한 이동 환경의 변화를 반영하는 비즈니스 파트너'를 각각 지향하고 있다.

이 대표는 "크리에이티브와 콘텐츠 역량을 한층 강화해 미래형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천명하면서 "두 번째 디지털과 데이터의 경우 데이터에 기반한 맞춤화된 경험, 디지털 세상을 통해 구현되는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투자하겠다"고 발표했다.

'M'에 해당하는 메타&모빌리티에는 이노션의 차별화한 모든 역량을 한데 모으겠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모빌리티는 경쟁 기업과 차별화할 수 있는 이노션만의 독보적인 가치"라면서 "모빌리티 라이프 속에서 누리는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뉴 비즈니스를 적극 발굴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이노션 김태용 국내 비즈니스부문 부사장은 이노션 사업 현황에 대한 설명과 함께 글로벌 네트워크 강화, 콘텐츠 밸류체인 가속화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성장해 나갈 것임을 밝혔다. 이어 최근 현대자동차 NFT(대체불가토큰) 발행 사업을 진행한 디지털 비즈니스본부는 김승주 교수와 함께 메타버스, NFT 시장 전망과 이노션의 역할에 대해 설명했다.

이후 세션에서는 신성장 비즈니스본부의 조준희 전무가 모빌리티 사업전략 발표를 이어가며 "발전하는 모빌리티 시장 속 고객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최적의 커뮤니케이션 솔루션을 설계하는 역할은 이노션이 가장 잘할 것"이라며 자신감을 내비쳤고, 크리에이티브 부문에서는 콘텐츠의 제작, 실행, 구현 단계에서 새로운 비즈니스 가치를 지속 창출해 나갈 청사진을 밝혔다.

이날 행사는 이노션의 미래 방향성을 제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CDM'의 골자는 다음과 같다.

'C'는 크리에이티브와 콘텐츠로, 이노션은 크리에이티브 밸류체인 구축을 통한 콘텐츠 다각화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앞서 이노션은 올해 VFX(시각적 특수효과) 기업인 '스튜디오레논'을 인수해 최대주주로 등극했으며, 글로벌 TOP 수준의 크리에이티브사인 '더 밀(The Mill)'과도 파트너십을 맺는 등 시너지를 극대화할 방침이다. 크리에이티브 밸류 체인의 지속적 강화를 통해 기존 영역인 광고는 물론 메타버스, 게임, 드라마, 영화, 커머스 등 전 산업 분야에서 경계를 넘어 이노션만의 차별화한 경쟁력을 높여 나갈 계획이다.

두 번째 'D'는 디지털과 데이터로, 이노션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X)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디지털 마케팅 역량 강화 및 맞춤형 서비스 제공을 위해 지난 2021년 5월 디지털 퍼포먼스 마케팅 기업인 '디퍼플'을 인수했다. 이는 이 대표 취임 이후 '기업 인수 1호'에 해당한다.

이와 함께 메타버스와 NFT 등 새로운 기술을 발굴하고 추진할 조직도 새롭게 만들었다. NFT의 경우 이노션이 현대차가 자동차 업계 세계 최초로 커뮤니티 기반 NFT 시장에 진출한 것을 기념해 만든 현대 NFT 세계관 '메타모빌리티 유니버스'의 파트너사로 참여하고 있다.

이노션 측은 "NFT와 메타버스는 단순히 대행업이 아닌 수익을 창출하는 모델"이라고 강조했다.

이노션은 세 번째 'M'에 관해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파트너로서, 콘텐츠 및 서비스 확장 영역을 포함한 '통합 모빌리티 전략'을 함께 발표했다. 위치기반 모빌리티 광고 솔루션, 라이프스타일 큐레이션 서비스, 자율주행 특화 광고 콘텐츠 서비스 등을 사업화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대표는 "이노션은 전통적인 광고대행사의 기능과 영역을 뛰어 넘어 차별화한 고객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적극적인 투자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며 "CDM이 이노션에게 또 다른 기회를 가져다 줄 신성장엔진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노션 측은 "필리핀, 태국, 베트남 등 아시아 지역을 비롯해 유럽까지 현지 사무소를 추가 설립할 예정이며 소셜 운영, 미디어렙, 위치기반 솔루션, 데이터큐레이션 등 국내외 다수 기업들과 인수합병(M&A)도 추진하고 있다"며 "성과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비즈니스 전략을 알리는 시장 친화적인 기업으로 주주들과 적극 소통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올해 창사 17주년을 맞은 이노션은 2021년 매출액이 전년 대비 23% 증가한 1조5020억원, 영업이익은 22% 증가한 1357억원을 각각 기록해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