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크로스, IPTV 3사∙단국대학교 연구팀과 어드레서블TV 광고효과 연구 나선다
인크로스, IPTV 3사∙단국대학교 연구팀과 어드레서블TV 광고효과 연구 나선다
  • 김수경
  • 승인 2022.05.12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IPTV한국방송협회에서 열린 '어드레서블TV 광고효과 공동 조사연구 협약식'에서 주요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SKB 김경호 방송광고담당, 단국대학교 커뮤니케이션학부 박현수 교수, 한국IPTV방송협회 윤도한 회장, KT 김주대 미디어기획담당, LG유플러스 김태훈 광고사업단장, 인크로스 윤백진 부사장, 한국IPTV방송협회 김원명 사무총장. ⓒ인크로스

SK그룹의 디지털 광고 전문기업 인크로스는 IPTV 3사인 SK브로드밴드, KT, LG유플러스 및 단국대학교 커뮤니케이션학부 박현수 교수 연구팀과 함께 '어드레서블TV(Addressable TV) 광고효과 공동 조사연구 협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인크로스에 따르면 전날 서울 서대문구 한국IPTV방송협회(KIBA) 사무실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단국대학교 박현수 교수, SK브로드밴드 김경호 방송광고담당, KT 김주대 미디어기획담당, LG유플러스 김태훈 광고사업단장, 인크로스 윤백진 부사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어드레서블TV 광고는 IPTV의 셋톱박스를 기반으로 고객별 관심사에 따라 송출되는 맞춤형 광고다. 제도적으로는 방송광고에 준하나, 기술적 측면으로는 타깃팅이 가능한 만큼 CPV(Cost Per View, 광고 시청당 비용), CPM(Cost Per Mille, 1000회 노출당 비용) 등 디지털 광고와 동일한 방식으로 집행 및 판매되고 있다.

인크로스는 지난 2019년부터 어드레서블TV 시장 활성화를 위해 IPTV, 방송, 광고업계가 협력할 필요가 있음을 지속적으로 강조해 왔다. 국내 어드레서블TV 광고는 IPTV 개별 사업자 중심으로 진행돼 왔으나, 2021년을 기점으로 IPTV 3사가 공동으로 방송사업자의 프로그램 광고 인벤토리를 제휴했다.

이로써 IPTV의 데이터와 광고 솔루션을 기반으로 광고를 통합 판매, 집행하는 이른바 '어드레서블TV 2.0' 시대가 열렸다.

다만 아직까지 어드레서블TV 광고는 국내에서 새로운 유형의 광고인 만큼, 인크로스와 IPTV 3사는 보다 실증적인 비교 연구를 통해 그 효과성을 검증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 인크로스는 장기간 디지털 미디어렙 사업을 통해 쌓아온 전문성을 바탕으로 어드레서블TV 광고를 직접 집행하고, 브랜드 인지도 및 최종 전환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심도 있게 조사할 계획이다.

인크로스 이재원 대표는 "어드레서블TV는 방송광고 시장의 게임 체인저(Game Changer)로 주목받고 있으나 시장 초기인 만큼 광고주가 참고할 만한 사례가 부족한 것이 사실"이라며 "이번 산학 협동 연구를 계기로 어드레서블TV가 효과적인 디지털 매체로서 입지를 강화한다면 인크로스의 어드레서블TV 사업도 한층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