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드박스 유튜버 '하하하', 동물권행동 카라에 굿즈 수익금 2700만원 기부
샌드박스 유튜버 '하하하', 동물권행동 카라에 굿즈 수익금 2700만원 기부
  • 김수경
  • 승인 2022.02.28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샌드박스와 하하하, 인기리 판매된 굿즈 2종 판매 수익금 기부
유기 동물·동물권 위해 동물권 단체에 쾌척… "선한 영향력 이어나갈 것"
ⓒ샌드박스네트워크
샌드박스-하하하 동물권행동 카라 기부 증서. ⓒ샌드박스네트워크

MCN 업계 대표 디지털 엔터테인먼트 기업 샌드박스네트워크(이하 샌드박스)와 인기 유튜버 '하하하(haha ha)'가 굿즈 수익금 일부인 약 2700만 원을 동물권행동 카라(이하 카라)에 기부했다고 28일 밝혔다.

샌드박스에 따르면 '하하하'는 양어장에서 고양이와 함께하는 따뜻한 일상 브이로그로 117만 구독자의 사랑을 받고 있는 샌드박스 소속 크리에이터다. 지난해 샌드박스와 하하하가 출시한 '동행 굿즈'와 '목공소의 크리스마스 굿즈'는 크리에이티브 컬쳐 마켓 '머치머치'에서 출시된 지 하루 만에 완판되거나 2차 판매로 이어지며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샌드박스와 하하하는 '머치머치'와 'haha ha' 이름으로 굿즈 판매 수익금 일부인 2665만5214원을 카라에 기부해 유기 동물 지원과 동물권 증진을 위해 사용한다.

샌드박스 - 유튜버 ‘하하하’, 동물권행동 카라에 굿즈 판매 수익금 기부. ⓒ샌드박스
머치머치에서 판매된 '동행'(좌), '하하하 목공소의 크리스마스' 굿즈 세트. ⓒ샌드박스

하하하는 "지난해 동행과 목공소 크리스마스 굿즈에 많은 관심을 가져주신 덕분에 샌드박스 머치머치와 함께 동물권행동 카라에 기부했다"며 "선한 영향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더불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잠비아 우물 파기 사업을 위해 기부를 계획 중이라는 소식을 전했다.

샌드박스의 크리에이티브 컬쳐 마켓 머치머치는 다양한 크리에이터들의 굿즈 및 콘텐츠를 만날 수 있는 신개념 콘텐츠 커머스 플랫폼으로 크리에이터라면 플랫폼에 상관없이 손쉽게 상품 기획 의뢰, 전문 인력 컨설팅, 상품 디자인 및 제작, 판매처 세팅, 배송 관리, 고객 서비스 응대, 판매 수익 정산 등 일련의 과정들을 원스톱으로 제공받을 수 있다.

샌드박스 머치머치 로고. ⓒ샌드박스
샌드박스 머치머치 로고. ⓒ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