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바코와 네이버,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 손잡았다 
코바코와 네이버,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 손잡았다 
  • 김수경
  • 승인 2022.02.23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업 통한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라이브커머스 판로 지원
코바코 이백만 사장(좌), 네이버 송재훈 책임리더. ⓒ코바코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이하 코바코)와 네이버는 23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마케팅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제품 판매를 돕기 위해 손잡았다고 밝혔다.

코바코에 따르면 양사는 비대면 트렌드로 급부상하는 라이브커머스 시장에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원활하게 진입할 수 있도록 지원 체계를 마련하고, 양 기관의 인프라와 노하우를 공유하기로 협약했다.

코바코는 참여하는 기업들의 원활한 방송 진행을 위해 방송 기획부터 사후 분석 리포트까지 제공하고 1:1 라이브커머스 컨설팅도 진행할 예정이다.

네이버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활발하게 상품을 홍보할 수 있도록 라이브커머스 관련 광고, 마케팅 및 교육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백만 코바코 사장은 "네이버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코로나19로 위기를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을 적극 지원하고, 경영 위기 극복에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하는 공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해당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은 '코바코․네이버 착한 라이브커머스' 제도를 통해 1회당 1시간 방송으로 제품을 판매할 수 있으며, 참여를 원하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은 코바코에 문의하면 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