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엔터테인먼트, 돌고래유괴단·스튜디오좋 지분 100% 인수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돌고래유괴단·스튜디오좋 지분 100% 인수
  • 김수경
  • 승인 2021.12.21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커머셜 콘텐츠IP까지 확장, 글로벌 크리에이티브 역량 강화 나선다
기존 문법 깬 독창적 크리에이티브로 스토리텔링 커머셜콘텐츠 선봬
카카오엔터, 차별화된 크리에이티브 역량 강화 및 혁신 시너지 창출 기대
돌고래유괴단, 스튜디오좋. ⓒ각사
돌고래유괴단, 스튜디오좋. ⓒ각사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글로벌 엔터 경쟁력 확보를 위해 콘텐츠 IP 영역을 전방위로 확장하며 톱 크리에이티브 역량 강화에 투자를 더욱 확대한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독창적 크리에이티브로 주목 받고 있는 콘텐츠 스튜디오 '돌고래유괴단'과 '스튜디오좋'의 지분 100%를 최근 인수했다고 21일 밝혔다.

다양한 영역의 톱 크리에이터들을 중심으로 콘텐츠 경쟁력을 강화해온 카카오엔터는 이번 인수를 통해 스토리텔링 커머셜 콘텐츠IP까지 영역을 확장하게 됐다. 이를 바탕으로 엔터테인먼트 IP 밸류체인을 더욱 확장함으로써, 확보한 크리에이티브 역량을 통해 카카오엔터만의 차별화된 글로벌 경쟁력을 키우는데 주력하겠다는 전략이다.

돌고래유괴단은 지난 2007년 설립된 영화·광고 스튜디오로 기존의 관념을 뒤엎는 재기 발랄한 아이디어와 그들만의 독특한 감성을 담은 크리에이티브 한 영상을 기획, 제작하며 독보적인 입지를 다지고 있다. 대표 신우석 감독을 중심으로 재미있고 유쾌한 스토리텔링이 더해진 커머셜 콘텐츠들을 선보이며 '일부러 찾아보는 광고'로 MZ세대들을 중심으로 팬덤을 형성할 정도로 인기를 얻고 있다.

캐논 '안정환의 파워무비', SSG.COM '압도적 쓱케일', 그랑사가 '연극의 왕', 브롤스타즈 '이병헌의 솔플보다 트리플' 등 기존 광고의 문법과 통념을 깬 새로운 시도로 수천만 조회수를 기록한 히트 콘텐츠들로 돌고래유괴단만의 장르를 만들어냈다는 평을 받으며 세계 3대 광고제인 칸 라이언즈, 뉴욕페스티벌 등 국내외 각종 광고제, 영화제에서 수상, 업계에서도 실력을 인정받았다. 최근에는 OTT시리즈와 영화까지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스튜디오좋은 2016년 설립, 차별화된 세계관과 스토리텔링을 바탕으로 커머셜 콘텐츠의 혁신을 이끌어온 종합 광고 스튜디오다. 제일기획 출신 남우리·송재원 공동 대표를 중심으로 매체 구분 없이 프로젝트 기획부터 제작까지 커머셜 콘텐츠의 전 과정을 아우르는 종합 역량을 갖추고 있다. MZ세대의 취향을 꿰뚫는 기획으로 시청자들을 이색적인 세계관에 몰입하게 만드는 콘텐츠를 선보이며 자발적인 콘텐츠 바이럴은 물론, 공감과 소통을 이끌어내고 있다.

빙그레 브랜드들의 세계관 구축이라는 센세이션을 일으킨 '빙그레우스' 캠페인을 비롯, 홈플러스 '소비패턴', 조미료 미원을 재해석한 '미원의 서사' 등 내놓은 프로젝트마다 신선한 문법을 담아낸 새로운 콘텐츠 장르를 선보여 소비자들의 폭발적인 호응을 얻고 있다. 2021년 대한민국광고대상 6관왕을 차지하는 등 업계에서도 최근 가장 주목 받는 스튜디오로 확고하게 자리매김하고 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 CI.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카카오엔터테인먼트 CI.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이번 인수를 통해 기발한 아이디어와 기획력을 바탕으로 다양한 영상 콘텐츠를 기획·제작해 온 국내 톱 크리에이터들이 합류, 카카오엔터 전반의 크리에이티브 역량이 한층 업그레이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기존의 콘텐츠 영역에서 커머셜 콘텐츠IP까지 영역을 확장하며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전반에 걸쳐 확보한 IP 밸류체인을 더욱 확대, 다양한 시너지를 통해 카카오엔터만의 차별화된 크리에이티브 경쟁력을 갖추겠다는 계획이다.

돌고래유괴단과 스튜디오좋 역시 기존 커머셜 콘텐츠의 기획 제작을 확대하는 것은 물론, 콘텐츠IP의 확장 및 다양한 콘텐츠 기획 제작에도 적극 나서는 등 콘텐츠 스튜디오로서 크리에이티브 영역을 더욱 확대하며 경쟁력을 키워나갈 예정이다.

카카오엔터와 두 스튜디오의 독창적 크리에이티브와 혁신의 DNA를 바탕으로 모바일, TV, 스크린 등 플랫폼과 장르의 경계를 넘어 콘텐츠IP의 진화와 확장을 추진해 온 카카오엔터의 미디어 사업의 성장에 더욱 속도를 내겠다는 목표다.

돌고래유괴단과 스튜디오좋은 직접 기획·제작한 커머셜 콘텐츠를 통해 단순히 브랜드 마케팅의 목적을 넘어, 그 자체가 재미와 감동을 담은 하나의 콘텐츠IP로 '스토리텔링 커머셜 콘텐츠'라는 새로운 장르를 개척, 기존의 틀을 깨고 패러다임의 변화를 이끌어왔다. 이러한 두 스튜디오의 크리에이티브 역량이 과감하고 실험적인 시도로 새로운 콘텐츠 영역을 개척해 온 카카오엔터와 만나 혁신적 시너지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 김성수 대표는 "글로벌 전역을 휩쓸고 있는 K콘텐츠의 인기는 시대를 관통하는 독창적인 크리에이티브와 이를 뒷받침하는 탄탄한 스토리텔링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카카오엔터테인먼트만의 탄탄한 콘텐츠 기획 제작 역량과 독보적인 크리에이티브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며 콘텐츠IP의 확장과 진화를 적극적으로 추진해 글로벌 엔터산업 내 영향력을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