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에스엠씨그룹, 메타 파트너 어워즈 2021 '크리에이티브 히어' 부문 수상
더에스엠씨그룹, 메타 파트너 어워즈 2021 '크리에이티브 히어' 부문 수상
  • 김수경
  • 승인 2021.12.15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에스엠씨그룹, 크리에이티브 콘텐츠로 효과적인 캠페인 성과 증명
"릴스 활용한 브랜디드 콘텐츠에는 인플루언서 프로파일링 중요, 릴스만의 매력 잊지 말아야"
'씻고바유' 챌린지. ⓒ더에스엠씨그룹

뉴미디어 종합 콘텐츠 기업 더에스엠씨그룹은 메타가 주최한 '파트너 어워즈 2021(Partners Awards 2021)'에서 '크리에이티브 히어로' 부문에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

더에스엠씨그룹에 따르면 빙그레 '바나나맛 씻고바유' 릴스 및 인플루언서 파트로 더에스엠씨그룹이 '크리에이티브 히어로'에 선정됐다.

해당 콘텐츠는 상반된 음원을 기반으로 레트로한 콘셉트를 활용해 챌린지 릴레이 형식으로 진행된 캠페인이다. 다양한 댄스 인플루언서와 협업해 이슈화에 성공했고 높은 인게이지를 기록했다.

릴스를 활용한 브랜디드 콘텐츠 광고를 제작할 때는 어떤 인플루언서인지 프로파일링 하는 것이 중요하다. 따라서 댓글 안에 Gen Z만의 키워드 묶음으로 필터링해 주요 반응을 모니터링해야 한다. 릴스는 세로형 전면 스크린이면서 상하 스크롤에 따라 비선택쪽으로 노출되는 짧은 영상 콘텐츠라는 것을 염두에 두면서 크리에이티브를 구체화해야 한다.

더에스엠씨그룹은 넛지를 크게 주는 요소가 반전 혹은 전환되는 포인트라는 내부 연구 결과를 토대로 샤워한 뒤 바나나맛 우유를 들었을 때 전환되는 모습을 인서트 컷으로 기획해 집중도를 높였다는 설명이다.

이승준 더에스엠씨그룹 미래전략본부 매니저는 "콘텐츠를 제작하다 보면 다양한 한계에 마주하게 된다. 특정 타깃에 커버리지가 쏠려 있거나 행동력이 부족한 타깃에 대한 고민, 낮은 광고 호감도에 대한 우려가 있다. 이 두가지 모두를 해소하는 것이 브랜디드 콘텐츠"라며 "콘텐츠에 진심인 크리에이터들의 크리에이티브를 활용해 광고지만 재밌는 브랜디드 콘텐츠를 제작하고 이를 광고로 집행해 마케팅 효과를 측정하면 더 많은 타깃에 도달 된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동시에 크리에이터에게도 새로운 타깃들을 접할 수 있는 기회가 된다는 점에서 브랜드와 크리에이터가 상생할 수 있는 매력적인 콘텐츠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메타 파트너 어워즈는 메타가 자사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의 광고 솔루션을 통해 새롭고 효과적인 캠페인을 고민하는 파트너사를 선정하고, 주목할 만한 성과를 거둔 캠페인 성공 사례를 공유하는 자리를 마련할 목적으로 마련됐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