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크로스, 3분기 영업익 60억6900만 원… "미디어렙 수익성 확대 영향"
인크로스, 3분기 영업익 60억6900만 원… "미디어렙 수익성 확대 영향"
  • 김수경
  • 승인 2021.11.11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대 최고 분기 실적 경신
"4분기, 각종 마케팅 이슈에 빠르게 대응해 안정적 성장 지속할 것"

SK그룹의 디지털 광고 전문기업 인크로스가 2021년 3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11일 인크로스에 따르면 연결재무제표 기준 올해 3분기 매출액은 130억8500만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9.6% 증가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50.1% 증가한 60억6900만 원, 당기순이익은 30.3% 증가한 53억6900만 원으로 3분기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3분기 누적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152억2000만 원, 128억5800만 원으로 지난해 전체 영업이익, 당기순이익 규모를 넘어섰다.

미디어렙 사업부문은 3분기 취급고 1062억9900만 원, 매출은 97억7200만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4.0%, 21.6% 상승했다. 게임, 수송, 공공기관, 금융 업종의 광고비 집행 증가가 미디어렙 실적을 견인했다. 애드 네트워크 매출은 10억3400만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7% 감소했다.

AI기반의 문자 커머스 '티딜(T deal)'의 3분기 거래액은 237억8200만 원, 누적 거래액은 608억 원을 기록하며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3분기 매출액은 14억3500만 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857.3% 증가했다. 취급 상품과 이용자 수가 지속적으로 늘고 선물하기, 리뷰 등의 신규 기능이 추가되면서 거래액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인크로스는 연내 티딜 모바일 교환권 입점 및 판매를 통해 상품 라인업을 다각화하고 선물하기 기능의 사용성을 더욱 높인다는 계획이다.

인크로스 이재원 대표는 "최근 디지털 광고시장의 호황과 회사의 운영 경쟁력 강화로 인해 미디어렙의 취급고 및 수익성이 확대되고 있으며 티딜 사업 역시 SK텔레콤의 AI 기반 타겟팅 역량과 사용자 편의 기능이 향상되면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며 "4분기는 광고시장이 가장 활성화되는 시기인 만큼 각종 마케팅 이슈에 빠르게 대응해 안정적인 성장을 지속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