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개발 나선 페이스북, 플랫폼의 책임과 포용성 강조
메타버스 개발 나선 페이스북, 플랫폼의 책임과 포용성 강조
  • 김수경
  • 승인 2021.09.28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 연구에 5천만 달러 지원
한국은 서울대 연구 지원키로
페이스북 공식 로고.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식 로고. ⓒ페이스북

페이스북이 차세대 컴퓨팅 플랫폼 '메타버스'를 구축하기 위한 로드맵을 28일 공개했다.

페이스북은 먼저 메타버스를 구현하기 위한 전방위적인 협력의 중요성에 대해 전했다. 메타버스는 하나의 회사가 어느 누구의 도움도 없이 하루 아침에 만들어낼 수 있는 제품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보다 책임 있는 기술에 대한 활동과 연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그 첫 시작으로, 페이스북은 향후 2년간 독립적인 외부 연구 활동을 위해 총 5000만 달러에 달하는 리서치 펀드를 조성한다고 발표했다. 해당 편드는 보다 책임있는 방식으로 메타버스를 개발하기 위해 협력하고 있는 전 세계 학술 기관의 활동을 지원한다.

안전과 윤리, 책임있는 기술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는 서울대학교를 포함해 사회적 다양성이 IT 기술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하는 하워드대학교, 개인정보보호 및 데이터 사용 분야에 집중하는 싱가포르 국립대학교 등이 펀드 수혜 기관으로 선정됐다.

메타버스 관련 기술의 선한 영향력을 강화하는 XR 프로그램에 대한 내용도 공개했다. 현재 페이스북은 소상공인, 학생 등을 대상으로 기술 트레이닝을 지원하는 미주국가기구(OAS: Organization of American States), VR 기술로 아프리카의 발전을 돕는 Africa No Filter, Electric South, Imisi3D 등의 비영리기관과 파트너십을 맺고 있다. 유럽을 기반으로 혼합 현실 분야를 주도하며 여성과 취약계층을 지원하는 Women In Immersive Tech도 프로그램 파트너로 함께한다.

페이스북은 외부 전문가와의 협력을 바탕으로 개인정보를 보호할 수 있는 데이터 사용 기술에 투자하는 한편, 다양한 배경과 경험을 가진 이용자들이 더욱 쉽고 안전하게 이러한 플랫폼을 사용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도 밝혔다.

페이스북은 지난 2014년 오큘러스 인수 이후 VR 기술의 발전과 메타버스 생태계 조성을 위해 끊임없이 투자해왔다. 올해 2월에는 최신 VR 헤드셋 '오큘러스 퀘스트 2'를 국내 정식 출시하며 VR 콘텐츠의 대중화를 이끌어 오고 있다. 이번 발표에 대한 내용은 페이스북 공식 뉴스룸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