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노션, 칸 라이언즈 역대 최고 금상 '쾌거'
이노션, 칸 라이언즈 역대 최고 금상 '쾌거'
  • 김수경
  • 승인 2021.06.28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2021 칸 라이언즈 어워즈서 창사 이래 최고상 수상… 금상 1개, 은상 1개
​​​​​​​헬스&웰니스 부문 등 소비자 웰빙에 대한 크리에이티브 솔루션 호평
프린티드 바이 파킨슨(Printed By Parkinson's) 캠페인. ⓒ이노션

첨단기술과 창의력의 접목을 통해 사회에 따뜻한 메시지를 전하는 이노션 월드와이드(이하 이노션)의 노력이 세계 최대 규모의 광고 마케팅 장에서 결실을 맺었다.

이노션은 지난 21일부터 25일까지 진행된 세계 최대 광고 축제 '2020·2021 칸 라이언즈(Cannes Lions International Festival of Creativity)'에서 역대 최고인 금상을 수상했다고 28일 밝혔다.

올해 칸 라이언즈 헬스&웰니스(Health & Wellness) 부문 금상 1개, 디자인(Design) 부문 은상 1개를 차지한 작품은 '프린티드 바이 파킨슨(Printed By Parkinson's)' 캠페인이다. 이는 이노션 월드와이드 유럽법인(INNOCEAN Worldwide Europe, 이하 IWE)이 제작했다.

이번 결과는 이노션 설립 이래 첫 칸 라이언즈 금상 수상이라는 점과, 디지털화에 따라 중요성이 높아지는 데이터를 활용해 제작물로 시각화하는 새로운 시도였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 헬스&웰니스 부문은 크리에이티브한 접근을 통해 소비자에게 신체적ž정신적ž사회적 웰빙에 대한 중요성을 알리는 작품을 심사한다.

프린티드 바이 파킨슨은 신경질환 가운데 가장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는 파킨슨병에 대한 경각심을 부각시키기 위해 유럽 최대 병원 그룹인 베를린 샤리테(Charité) 대학병원과 함께 기획한 캠페인으로, 첨단기술과 크리에이티브의 융합을 통해 솔루션을 제안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노션은 여섯 명의 파킨슨 환자를 대상으로 손 떨림 때문에 사용하기 어려워진 물건을 파악해 특별한 제작에 나섰다. 그들의 운동 및 신경학적 데이터를 전자시스템과 가속도계로 기록, 3D 프린터기에 적용해 각 아이템을 청동으로 출력한 것이다. 파킨슨병이 환자의 삶에 미치는 영향을 시각화한 미술 오브제는 전시회를 통해 판매됐으며, 수익금은 사리테 대학병원의 연구 프로젝트에 기부됐다.

IWE의 최고크리에이티브책임자(CCO)인 가브리엘 마타(Gabriel Mattar)는 "지난해 2020년 최고의 독일 광고회사 수상에 이어 세계 최고 권위의 광고제에서 큰 상을 수상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이노션만의 디지털 솔루션을 개발해 소비자와 광고주의 마케팅 니즈를 충족시킬 것"이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소재 IWE는 지난해 유럽지역 최대 광고제 '2020 유로베스트(Eurobest)'에서 가장 높은 상급인 그랑프리 3개를 수상, 한국에 본사를 둔 광고회사 최초로 독일 '올해의 광고회사'로 선정되고 글로벌 광고회사의 각축장인 유럽 시장 전체에서 Top 3에 랭크되는 쾌거를 달성했다.

올해로 67회를 맞은 칸 라이언즈는 전 세계 90여 개국이 참가하는 글로벌 광고계 최대 시상식이다. 지난해 코로나19 사태로 6월 프랑스 남부 해안도시 칸에서 개최하던 행사를 취소했으며 이번 광고제는 온라인 스트리밍 형식으로 실시했다. 총 30개 광고 마케팅 부문(이노베이션, 헬스&웰니스, 디자인, 필름, 디지털, 미디어 등)에 대한 최우수 작품을 선정하는 시상식을 비롯해 글로벌 마케팅 리더가 연사로 참여하는 강연 세미나, 젊은 마케터 대상 교육 프로그램, 네트워킹 행사 등 다양한 아젠다로 꾸며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