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광고시장 '봄바람', 모든 업종 광고비 늘린다
4월 광고시장 '봄바람', 모든 업종 광고비 늘린다
  • 김수경
  • 승인 2021.03.25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KOBACO KAI 종합 109.3
신제품 출시 등에 따른 광고비 집행 증가
ⓒ코바코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는 2021년 4월의 광고경기를 전망하는 광고경기전망지수(KAI; Korea Advertising Index)를 109.3으로 발표했다.

25일 코바코에 따르면 KAI 종합지수는 4월까지 3개월 연속 강보합세를 보였다. TV는 지상파, 케이블, 종편 등 매체 전반적으로 강보합세를 보였으며, 온라인·모바일을 비롯해 신문, 라디오 등 모든 매체 지수가 100을 넘어섰다.

3월 동향지수는 109.1로 2월(102.6) 대비 6.5p 상승했으며 지난달(2월)에 예측한 3월의 전망지수(107.7)에 비해 소폭 상승해 광고비 예측과 비교하여 실집행이 다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주류 및 담배'를 제외한 모든 업종이 2월 대비 3월 광고비 집행이 같거나 늘어나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예산 증액 사유는 제품 출시(수송기기), 신메뉴 출시(프랜차이즈), 계절적 요인(식료품 및 비주류음료, 문화오락), 신규분양(주택) 및 계획된 광고비 집행 등이라고 답했다.

본 조사자료는 방송통신위원회 정부혁신 실행계획에 따라 공공데이터로 제공돼 코바코 통계시스템(adstat.kobaco.co.kr) 및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kr)에서 조사보고서 및 결과치를 각각 내려받을 수 있다.

통계청 국가승인통계인 광고경기전망지수(KAI)는 매월 국내 450여개 광고주에게 다음달 광고지출 증감여부를 물어 응답값을 지수화한 자료다. 해당업종 광고주 중 광고지출이 늘어날 것이라 응답한 사업체가 많으면 100을 넘고, 반대면 100미만이 된다. 종합 KAI는 각 매체별 지수를 평균한 값이 아니고 매체구분 없이 총광고비 증감여부를 별도로 물어본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