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앱, 토스 이용자 수 가장 많아"… 인크로스, 이용 현황 발표
"간편결제 앱, 토스 이용자 수 가장 많아"… 인크로스, 이용 현황 발표
  • 김수경
  • 승인 2020.05.28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통 부문 간편결제 앱 중에서는 'SSG페이'가 1위
국내 주요 간편결제 앱 이용자수 추이. ⓒ인크로스

디지털 광고 전문기업 인크로스는 28일 '미디어 데이터 클리핑' 리포트를 통해 국내 간편결제 앱 이용 현황 데이터를 발표했다.

인크로스에 따르면 최근 1년간의 간편결제 앱 이용자수 추이를 분석한 결과 전체 1위는 '토스(1543만7000명)'로 나타났다. 올해 4월 토스 이용자수는 2019년 5월 대비 70.5% 증가했으며 지난해 7월을 기점으로 삼성페이를 추월하며 가파른 성장세를 나타냈다.

토스의 뒤를 이어 '삼성페이(1195만2000명)'가 간편결제 앱 2위를 차지하면서 비금융권 간편결제 앱이 나란히 1,2위를 차지했다. 비씨카드의 '페이북(718만6000명)'은 전체 간편결제 앱 중에서는 세 번째로 많은 이용자수를 나타냈고 금융권 간편결제 앱 중에서는 최근 12개월간 부동의 1위를 기록했다.

그 다음은 신한페이판(689만7000명), 현대카드(624만2000명), 삼성카드(505만6000명), 페이코(456만2000명), 롯데카드(414만4000명), 경기지역화폐(410만6000명), NH콕뱅크(368만9000명) 순으로 이용자 수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공공기관에서 선보인 간편결제 앱이 긴급재난지원금 및 지역화폐 사용 수단으로 떠오르고 있다. 2020년 4월 전체 간편결제 앱 중에서 9위를 기록한 '경기지역화폐'는 2019년 순 이용자수가 평균적으로 100만 명 이하였으나 올해 3월 196만3000명, 4월에는 410만6000명으로 급증했다. 이는 경기지역화폐 앱을 통해 이뤄지는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신청 및 시군별 인센티브 적립 제도가 가장 큰 요인인 것으로 분석된다.

국내 유통 부문 간편결제 앱 이용자 수 추이. ⓒ인크로스

최근 1년간 유통 부문 간편결제 앱 중에서는 신세계 가맹점에서 사용 가능한 'SSG페이'가 이용자 수 153만3000명으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지난해 6월 출시 이후 꾸준히 순 이용자가 증가하고 있는 '차이(131만2000명)'가 2위를 기록했다. '차이'는 블록체인 핀테크 기업 '테라'가 선보인 간편결제 앱으로 티몬을 포함해 주요 커머스 플랫폼의 간편결제 수단으로 도입되며 이용자를 빠르게 늘리고 있다.

이외에도 엘페이(102만5000명), 스마일페이(61만8000명), SK페이(12만7000명)가 3~5위를 기록했고, 해외 커머스 플랫폼에서 사용 가능한 '페이팔(11만명)', '알리페이(4만4000명)'가 뒤를 이었다.

유통업계에서 선보인 간편결제 앱들은 1년 전에 비해 이용자수가 전체적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언택트(Untact∙비대면) 소비시대가 도래하면서 유통 사업자들이 자체 간편결제 서비스를 적극적으로 도입한 것이 주 요인으로 보인다.

이재원 인크로스 대표는 "언택트 소비가 활성화되고 핀테크 시장이 발전하는 흐름에 따라 다양한 간편결제 플랫폼이 등장하고 있다"며 "간편결제 서비스는 고객들의 금융, 소비생활과 밀접하게 연결돼 있기 때문에 디지털 광고 업계에서는 간편결제 서비스에 주목하고 이를 중요한 마케팅 채널로 활용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인크로스가 발표한 '미디어 데이터 클리핑: 간편결제 앱' 보고서는 인크로스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