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협회 "지상파 3사, 코로나19로 광고매출 40% 감소 예상" 
방송협회 "지상파 3사, 코로나19로 광고매출 40% 감소 예상" 
  • 김수경
  • 승인 2020.04.02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간광고 시행·방송통신기금 절반 경감 등 지원 요청"

한국방송협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발생 이후 광고 매출이 40%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는 등 재정적 어려움이 가중된다며 정부에 정책 지원을 요청했다.

2일 한국방송협회에 따르면 KBS·MBC·SBS 등 지상파 3사 사장들은 전날 양천구 목동 방송협회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협회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협회는 성명서에서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얼어붙은 국내 경제가 지상파 방송을 견디기 힘든 가혹한 상황으로 내몰고 있다"며 "이번 사태가 겹치며 당장 예상 광고 매출의 약 40%에 가까운 물량이 썰물처럼 빠져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KBS와 MBC가 엄청난 액수의 누적 적자로 비상경영체제에 돌입 했다.

협회는 "이번 사태가 발발하기 이전 이미 지상파 방송은 오랜 기간 강력한 차별규제를 받으며 급격한 광고 매출 하락과 초유의 경영 위기에 놓여있었다"며 "지상파 방송은 한계상황에 다다랐고 이제 일촉즉발에 가까운 붕괴 위기에 봉착했다"고 전했다. 

이어 "재난방송의 책무를 포함해 수많은 방송의 공공성을 감당하면서도 규제의 늪에 빠져 허우적거리고 있는 방송 산업에 대한 지원 계획은 여전히 찾아볼 수 없다는 점은 매우 유감스럽다"면서 지상파 중간광고 즉시 시행과 방송통신발전기금 50% 경감 등의 대책을 요구했다.

협회는 "지상파에 대단한 규모의 직접 지원을 해달라는 것이 아니"라며 "응급상황에 대응해 정책적 차원에서 일부 규제의 숨통을 틔워달라는 최소한의 요청"이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