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SN, 2019년 영업익 전년比 11.25% 감소한 86억원, 매출은 창사 이래 최대치 경신
FSN, 2019년 영업익 전년比 11.25% 감소한 86억원, 매출은 창사 이래 최대치 경신
  • 김수경
  • 승인 2020.02.13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드테크, 디지털 광고 마케팅 에이전시 사업이 매출 성장 견인
해외사업 확장과 신사업 투자로 영업이익은 감소
ⓒFSN
ⓒFSN

퓨쳐스트림네트웍스(이하 FSN)가 2년 연속 창사 이래 최대 매출 성장을 이어갔다.

FSN은 13일 잠정실적 공시를 통해 지난해 매출이 1456억원으로 전년 대비 16.06% 증가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11.25% 감소한 86억원, 당기순이익은 268.91% 증가한 109억원을 기록했다.

회사 측은 애드테크, 디지털 광고 마케팅 에이전시 사업 등 주력 사업 부문이 전방위적으로 안정적인 성장을 이어왔고 해외 사업 및 미디어커머스와 같은 신규 사업 성과가 가시화되면서 의미있는 매출 확대가 이어졌다고 전했다.

수익 측면에서 영업이익은 '링거워터 링티'를 성공적으로 이끈 부스터즈의 미디어 커머스 사업, o2o 서비스, 베트남 등 해외사업 확장과 같은 신사업 투자를 배경으로 소폭 감소했지만 지난해 정리된 일부 사업부문을 고려하면 각 사업 부문의 실질적인 이익 성장은 이어갔다는 분석이다.

FSN 관계자는 "지난 2018년 흑자전환과 함께 대폭적인 외형 성장을 기록한 이후 지난해부터 내실 다지기에 집중해왔던 성과들이 가시적으로 나타나고 있는 시점"이라며 "동남아 지역을 중심으로 집중해왔던 해외 신성장 사업들이 예상보다 빠르게 실적 확대 사업군에 합류한 만큼 올해는 미디어 커머스 등 높은 성장이 기대되는 신사업들을 중심으로 외형보다 수익성 개선에 한층 집중해 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