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렉스·비건·페미가 트렌드"… 틴더, Z세대 트렌드 분석 공개
"플렉스·비건·페미가 트렌드"… 틴더, Z세대 트렌드 분석 공개
  • 김수경
  • 승인 2019.12.05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틴더, 프로필 소개 단어, 사용 패턴 분석 통해 Z세대 트렌드 담은 ‘Year in Swipe 2019’ 발표
Z세대가 틴더 사용자 대다수 차지, 본사 내 Z세대 전담팀 꾸려  
ⓒ틴더
ⓒ틴더

글로벌 소셜 디스커버리 앱 틴더가 한 해를 마무리하면서 전 세계 틴더 이용자들의 트렌드를 분석한 'Year in Swipe 2019'를 공개했다.

5일 틴더에 따르면 'Year in Swipe 2019'는 올 1월부터 한국을 비롯해 미국, 호주, 브라질 등 총 10개국 이용자들의 프로필에 자신을 소개하는 단어, 특징 등을 조사한 자료다. 

이는 전 세계 틴더 이용자들의 다양한 취향과 취미 등 흥미로운 정보를 담고 있으며 자료를 살펴보면 차세대 소비의 주역으로 떠오른 Z세대(1995년 이후 태어난 세대)와 트렌드를 이해할 수 있다.

내년부터는 밀레니얼 세대와 함께 Z세대의 구매력은 사상 최초로 대한민국 모든 세대의 구매력을 앞서게 되고 지금부터 15년간 유지할 것으로 예측되면서 2020년 그들에 대한 트렌드 예측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 

25세 미만의 Z세대가 틴더 사용자의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다. 이번 자료에서는 Z세대가 어떤 방식으로 대화를 나누고 어떤 방식으로 '썸'을 타는지, 틴더와 틴더의 주요 기능인 스와이프(Swipe)를 살펴보면 된다는 것을 보여준다. 

△단순한 짝을 찾는다고? - 친구부터 댕댕이∙냥이까지 다양한 취향과 취미 단어로 가득 찬 이용자 프로필

국내 틴더 이용자 프로필에서 가장 많이 언급된 단어는 지난해에 이어 '친구'가 차지했다. 틴더가 공개한 데이터에 따르면 자신의 프로필에 '친구'라는 단어를 사용한 Z세대 이용자가 2018년에 비해 2019년에 약 2.5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는 코노, 영화, 운동, 여행, 카페 등 유저들의 취미가 드러난 단어들이 많이 언급된 것으로 나타났다. 댕댕이, 냥이, 게임, 마라 등 자신의 취향이나 관심사가 드러난 단어들을 많이 언급, 자신의 취향과 취미를 공유하기 위한 친구를 찾으려는 국내 이용자들의 트렌드를 엿볼 수 있다. 

Z세대들은 이전 세대와는 달리 소속보다는 취향을 통해 관계를 형성하는 것을 추구하며 틴더를 통해 단순히 친구, 짝을 찾는 게 아니라 같은 것에 열광할 수 있는 파트너를 찾는 것을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국내 틴더 사용자들의 프로필에서 가장 많이 언급된 셀럽은 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방탄소년단이 압도적 1위를 차지했으며 가수 청하, 개그우먼 박나래, 축구선수 손흥민, 모델 한혜진이 그 뒤를 이었다. 

△플렉스(Flex) 해버렸지 뭐야 – 자기 표현을 스스럼없이 하는 Z세대

틴더 유저들의 프로필 단어를 살펴보면 자신의 개성을 드러내면서 자기 표현에 욕구가 강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2019년 틴더 국내 이용자들이 사용한 용어에는 플렉스(Flex), 비건, 페미·페미니스트, 얼죽아 등이 있었으며 Z세대가 이를 주도했다.

틴더에 따르면 사용자들이 해당 단어를 사용한 빈도를 비교했을 때 Z세대는 밀레니얼 세대에 비해 플렉스(Flex)는 21%, 비건은 44%, 페미·페미니스트는 45% 더 많이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Z세대 사이에서는 자신의 개성과 생각을 당당하게 표현하는 것이 굉장히 자연스러운 현상이며 ‘멋진 것’으로 여겨진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최근 플렉스(Flex)라는 단어가 뜨면서 20대가 명품과 같은 고가의 물건을 사는 것이 유행이 되고 있다. 1990년대 미국 힙합문화에서 '부나 귀중품을 과시하다'라는 의미로 사용된 이 단어는 기리보이, 염따 등 한국 래퍼들이 자신들의 노래가사에 자주 사용하면서 유행하기 시작했다. 플렉스를 하는 것이 그저 사치라고 생각할지도 모르지만 지금은 자신의 개성을 드러내면서 Z세대에게는 자신감을 표현하는 하나의 수단이 됐다. 

△ 뉴스, 교육, 정치 등 전방위로 확대되는 Z세대 관심사 

틴더에서 Z세대는 밀레니얼 세대보다 뉴스, 사회, 교육, 정치 등에 관심사를 더 내비친 것으로 분석됐다. 'Year in Swipe 2019' 결과에 따르면 취준, 페미·페미니스트 등 다양한 사회적 이슈가 틴더 프로필에 등장했다. 

틴더에서 운영하고 있는 '틴플메이커(Tinder Playmaker)'는 사회적 이슈에 대한 Z세대의 관심사를 잘 보여주는 예다. 틴플메이커는 틴더의 대학생 브랜드 앰배서더로, Z 세대의 연령대로 구성돼 있다. 이들은 팀을 이뤄 관심사와 취향에 따라 하고 싶은 활동을 자유롭게 기획하고 실행하고 있다. 틴플메이커 중 한 팀은 달리는 만큼 기부가 되는 러닝+기부 프로그램을 기획해 프로그램을 통해 모인 기부금을 한 단체에 기부했다. 또 청계천과 낙산공원을 따라 걸으며 쓰레기를 줍는 플로깅 프로그램을 실행했다. 

전 세계에서 틴더 이용이 가장 빠르게 성장한 도시는 일본 도쿄로 2019년 이용자당 활동 증가 폭이 가장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오슬로와 코펜하겐과 같은 북유럽 도시들과 바르샤바와 부다페스트와 같은 동유럽 도시들이 순위권에 올랐으며 서울은 4위에 올랐다.

서가연 아시아 총괄 디렉터는 "틴더는 본사 내에 Z세대를 담당하는 전문가들이 모여있는 전담팀이 있을 정도로 적극적으로 Z세대의 마음을 두드리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그들의 문화를 이끌어 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틴더는 세계 각지의 사람들을 연결해주는 앱으로 전 세계 190여 개국 이상에서 사용되고 있으며 110여 개국 이상의 앱스토어에서 라이프스타일 부문 톱 10위를 차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