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노션, 글로벌 디지털 기업 '웰컴 그룹' 인수 마무리
이노션, 글로벌 디지털 기업 '웰컴 그룹' 인수 마무리
  • 김수경
  • 승인 2019.11.28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웰컴 주주총회승인 및 호주 법원 심의 통과에 따라 인수 절차 모두 마무리
향후 이노션수익 성장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
디지털 역량통해 세계최대 광고시장 미국과 아시아 등 글로벌 네트워크 더욱 확장
이노션 및 웰컴 CI. ⓒ이노션
이노션 및 웰컴 CI. ⓒ이노션

이노션 창사 이래 '최대어'로 꼽히는 글로벌 디지털 기업 '웰컴 그룹'의 인수가 모두 마무리됐다. 

이노션 월드와이드(이하 이노션)는 디지털 중심의 미래 성장동력확보 및 글로벌 네트워크 확장 등을 위해 디지털 마케팅 솔루션 기업인 '웰컴 그룹(Wellcom Group Limited, 이하 웰컴)' 인수절차가 완료됐다고 28일 밝혔다. 이노션은 지난 7월 웰컴과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 

웰컴이 그 후속 절차로 최근 인수를 위한 주주총회 승인, 호주 법원 심의를 통과함에 따라 이노션의 해외 자회사로 공식 편입된 것. 호주에 본사를 둔 웰컴은 미국, 영국을 비롯해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총 8곳의 디지털 자회사를 운영하고 있다. 

웰컴은 내로라하는 글로벌 리딩 기업들을 대상으로 디지털 크리에이티브 콘텐츠 제작 및 소셜 미디어 전략, 디지털 마케팅 서비스 대행 등의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리테일·식료품(테스코, 콜스, 템퍼 씰리등), 금융·통신(ANZ 은행, 텔스트라 등), 패션·뷰티(바디샵, 빅토리아 시크릿, 루이비통, 로레알 등) 등이 웰컴의 대표적인 글로벌 톱 브랜드 클라이언트들이다. 

웰컴이 새로운 가족으로 합류함에 따라 내년에 창사 15주년을 맞는 이노션이 제 2의 도약을 준비하는 데있어 한층 탄력이 붙을 예정이다. 

웰컴 인수는 이노션의 향후 수익 상승에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할 전망이다. 웰컴은 최근 3년간 영업이익 등 연도별 성장률에서 두 자릿수를 기록하고 있다. 

이노션은 세계 최대 광고시장인 미국에서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차별화한 디지털 역량을 가진웰컴이 이노션 미국법인(IWA) 및 캔버스 월드와이드(CWW)를 비롯한 이노션 내 글로벌 네트워크와 협업해 전 세계 디지털 기반의 통합형 서비스를 제공해 줄 수 있기 때문이다. 

이노션 관계자는 "웰컴은 기존의 주요 거점이었던 유럽, 아시아, 호주, 뉴질랜드에 이어 미국 동부 뉴욕에서 최근엔 중부 플로리다와 서부 LA까지 미국 전역으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며 "웰컴의 적극적인 시장 확장 전략은 이노션이 꾸준히 진행해 온 글로벌 전략과 맞아 떨어지면서 더욱 시너지를낼 것"이라고 기대했다.

웰컴은 아시아 지역에서도 바디샵, 크리스티 등 서비스를 통한 새로운 사업 확장을 적극 모색하고 있다.

웰컴 인수에 따라 이노션의 전체 글로벌 네트워크는 20개 국가, 28개 거점(한국본사+27개 해외법인), 2700여명의 임직원 등으로 확대됐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