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바코, 11월 광고시장 '약세'… 온라인‧모바일 강세
코바코, 11월 광고시장 '약세'… 온라인‧모바일 강세
  • 박소정
  • 승인 2019.10.24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AI 종합 99.3으로 약보합세… 음식‧숙박운수 서비스 강세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06bcbcd2.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619pixel, 세로 175pixel
매체별 10월 대비 11월 광고경기전망지수(KAI) ⓒ코바코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의 광고경기전망지수(KAI, Korea Advertising Index) 조사 결과, 11월 광고시장 경기는 10월 대비 약보합세를 띨 것으로 나타났다고 24일 밝혔다.

11월 KAI는 99.3으로 대다수 매체에서 광고비가 줄었으나 온라인‧모바일은 강보합세를 유지할 것으로 나타났다. 통상적으로 11월부터 광고시장이 비수기로 접어드는 가운데 반등을 이끌만한 특별한 이슈가 없어 당분간 이 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업종별로는 계절 요인에 따라 광고비 전망이 엇갈렸다. 10월부터 광고비 집행이 늘었던 ‘의류 및 신발’(121.1)과 ‘음식 및 숙박운수서비스’(135.7) 업종이 11월에도 광고비 집행을 늘릴 것으로 보이며, 연말연시를 맞아 마케팅 이슈가 있는 ‘운송장비’(115.4) 업종 역시 10월에 비해 광고비 집행이 다소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반면 10월부터 약세로 돌아선 ‘의료용품 및 장비의료서비스’(86.4) 업종은 11월에도 약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이고, 연중 꾸준히 100선을 넘겼던 ‘신문서적 및 문구류’(88.2) 업종도 동절기를 앞두고 하락세로 전환됐다.

통계청 국가승인통계인 광고경기전망지수(KAI)는 매달 국내 450여 개 광고주에게 다음달의 광고지출 증감여부를 물어 응답값을 지수화한 자료다. 해당업종 광고주 중 광고지출이 늘어날 것이라 응답한 사업체가 많으면 100을 넘고, 반대면 100미만이 된다. 종합 KAI는 각 매체별 지수를 평균한 값이 아니고 매체구분 없이 총광고비 증감여부를 별도로 물어본 것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