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바코, 4분기 광고시장 '꿈틀'… 의류·신발·미용업종 강세
코바코, 4분기 광고시장 '꿈틀'… 의류·신발·미용업종 강세
  • 박소정
  • 승인 2019.10.11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OBACO KAI 108.6로 호조

 

[그림1] 매체별 3분기 대비 4분기 광고경기전망지수(KAI)
[그림1] 매체별 3분기 대비 4분기 광고경기전망지수(KAI)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의 광고경기전망지수(KAI, Korea Advertising Index) 조사 결과, 4분기 광고시장 경기는 3분기 대비 강보합세를 띨 것으로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매체 중 온라인(112.2)은 강세고, 여타 매체는 보합세다. 온라인 광고시장은 전체 광고시장이 ’14년부터 지난해까지 연평균 5.2% 성장하는 동안 15.9% 성장해, 올해는 지난해보다 9.9% 증가한 6조원 대에 이를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업종별로는 증가·감소세가 갈렸다. ‘의류 및 신발’(136.8), ‘미용용품 및 미용서비스’(130.8)의 증가세가 두드러질 전망이다.

‘의류 및 신발’ 광고주의 경우 단가가 높은 제품이 겨울시즌에 편중돼 연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큰데, 이를 대비해 광고집행을 본격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반대로 ‘의료용품 및 장비, 의료서비스’(85.0)와 ‘주류 및 담배’(83.3) 광고주는 광고지출을 줄일 전망된다.
 

[그림1] 매체별 3분기 대비 4분기 광고경기전망지수(KAI)
[그림1] 매체별 3분기 대비 4분기 광고경기전망지수(KAI)

통계청 국가승인통계인 광고경기전망지수(KAI)는 매달 국내 450여 개 광고주에게 다음달의 광고지출 증감여부를 물어 응답값을 지수화한 자료다. 해당업종 광고주 중 광고지출이 늘어날 것이라 응답한 사업체가 많으면 100을 넘고, 반대면 100미만이 된다. 종합 KAI는 각 매체별 지수를 평균한 값이 아니고 매체구분 없이 총광고비 증감여부를 별도로 물어본 것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