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타그램, 실시간 사진 공유 메시징 앱 '스레드(Threads)' 선봬
인스타그램, 실시간 사진 공유 메시징 앱 '스레드(Threads)' 선봬
  • 김수경
  • 승인 2019.10.07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자가 친한 친구를 선택해 친밀하고 쉽게 소통할 수 있는 사진 기반 메시징 앱
'상태' 보기로 친구들을 확인하고 '카메라 셔터' 기능으로 사진 및 영상 실시간 공유
인스타그램 카메라 기반 메시징 앱 스레드(Threads). ⓒ인스타그램
인스타그램 카메라 기반 메시징 앱 스레드(Threads).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이 자회사 인스타그램을 통해 친한 친구들에게 실시간으로 사진 및 영상을 공유하며 더욱 간편하게 소통할 수 있는 최초의 카메라 기반 메시징 앱 '스레드(Threads)'를 지난 3일(현지시간) 출시했다고 7일 밝혔다.

인스타그램에 따르면 스레드는 '상태'(Status)보기와 카메라 '셔터(Shutters)' 기능을 통해 이용자가 '친한 친구'로 설정한 친구들의 채팅 가능 여부를 확인하고 사진과 영상을 가장 빠르게 공유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인스타그램의 별도 어플리케이션이다.

자신의 실시간 상태나 활동을 보여줄 수 있는 '상태' 보기로 '공부 중', '한가함' 등과 같은 상태를 선택하거나 활동 내용을 직접 입력할 수 있다. 자동 설정 시 위치 정보를 통해 '이동 중', '자연 속' 등의 상태를 보여주며 공개 범위는 설정과 변경이 가능하다.

'카메라 셔터'는 두 번의 탭만으로 친한 친구들과 사진 및 영상을 빠르게 공유할 수 있는 기능이다. 친한 친구를 최대 5명까지 지정한 후 사진 및 영상을 촬영하면 해당 콘텐츠가 바로 공유된다. 친한 친구들과 더욱 친밀하고 간편한 소통이 가능하고 사진 및 영상을 실시간으로 공유할 수 있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스레드는 인스타그램의 '친한 친구' 목록과 연동되며 스레드 앱 내에서 직접 친구를 추가할 수도 있다. '친한 친구'가 보낸 다이렉트 메시지와 활동 내용은 스레드에서도 볼 수 있다. 

인스타그램은 지난 12월 친한 친구들에게만 스토리를 공유할 수 있는 '친한 친구' 기능을 도입했다. 이용자가 직접 선택한 친구들로 리스트를 만들고 이들에게만 24시간 후 사라지는 게시물인 스토리를 공유할 수 있다. 스레드는 오늘부터 iOS와 안드로이드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