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철 래쉬가드, 디자인이 구매 포인트"… 코바코, 광고경기전망지수 월간 트렌드
"휴가철 래쉬가드, 디자인이 구매 포인트"… 코바코, 광고경기전망지수 월간 트렌드
  • 김수경
  • 승인 2019.07.19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격·기능성도 우선 고려 대상으로 꼽혀"
코바코, 광고경기전망지수 월간 트렌드. ⓒ코바코

피서철 필수품으로 자리잡은 래쉬가드, 소비자들은 어떤 제품을 어떤 경로로 구입하고 있을까.

19일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가 여름 피서철을 맞아 8월 광고경기전망지수(KAI) 조사의 일환으로 래쉬가드 구매행태를 조사했다. 

래쉬가드 구매처는 온라인쇼핑몰이 51.6%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해당 구매처에서 구매 또는 구매 예정인 이유로는 높은 할인율(58.2%)이 1순위로 꼽혔다. 가격대의 경우 3만원대(33.6%)와 5만원대(32.6%)를 적정하다고 생각하는 소비자들이 많았다. 

래쉬가드 구매 시 중요하게 생각되는 요소는 디자인(74.2%), 가격(66.2%), 기능성(46.6%) 순으로 나타났다. 브랜드 유명도(27.4%)는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수영복 전문브랜드, 일반 스포츠브랜드, 아웃도어브랜드 중 어떤 것을 선택하겠냐는 질문에는 수영복 전문브랜드를 선택한 응답자가 가장 많았는데(49.6%), 20대만이 일반 스포츠브랜드(47.8%)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코바코, 광고경기전망지수 월간 트렌드. ⓒ코바코

래쉬가드 구매에 영향을 미친 채널로는 인터넷광고와 온라인쇼핑몰 검색정보(각 35.8%)가 1순위로 꼽혔다. 응답자의 과반 이상(56.8%)은 광고가 구매결정에 영향을 미쳤다고 응답해 광고집행의 유효성이 확인됐다. 

업계 관계자는 "여행경비 지출 자체가 줄어들 것으로 예상돼 기능성 또는 바캉스 의류 판매가 휴가철을 맞아 큰 폭으로 늘어날 것 같지는 않다"고 밝혔다.

다른 관계자 역시 "전반적인 경기침체로 소비심리가 소극적일 것으로 추정된다"며 "휴가를 꼭 여름시즌에만 가지 않는 트렌드도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해 올여름 경기가 크게 긍정적이지는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함께 조사된 8월 KAI 전망지수에서도 '의류 및 신발' 업종 지수는 100.0으로 나타나 내달 광고비가 보합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코바코는 매달 광고경기전망지수(KAI, Korea Advertising Index)를 조사하면서 해당시즌 마케팅 이슈가 있는 품목을 선정해 월간트렌드 조사를 시행하고 있다. 조사는 전국 만 20~49세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4.4%다. 

본 조사자료는 방송통신위원회 정부혁신 실행계획에 따라 공공데이터로 제공된다. 보고서 전문은 코바코 통계시스템에서 내려 받을 수 있다.


관련기사